Fashion Shows

2022 봄/여름 여성복

Seduction, stripped down

절감을 통한 유혹. 2022년 봄/여름 프라다 컬렉션을 위해 공동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미우치아 프라다와 라프 시몬스는 유혹, 그리고 옷을 통해 섹슈얼리티를 표현하는 것에 대한 방안을 생각했습니다. 옷을 하나씩 덜어내는 과정은 필연적으로 신체를 강조하거나 노출시킵니다.

컬렉션

기존의 옷들이 탐구되고 재해석 되었습니다. 컬렉션은 트레인 (치마나 드레스의 후면에 꼬리처럼 길게 달린 부분), 코르셋의 뼈대, 브래지어의 곡선과 같은 옷의 개념과 윤곽을 따라 이의 중심이자 가장 필수적인 것까지 드러나게 됩니다. 이들의 구조는 본질적으로 신체와 연결되어 있으며, 따라서 유혹과도 관련되어 있습니다. 과거의 흔적은 항상 우리의 현재를 형성합니다. 마치 옷의 그림자와 같이 스티칭 된 코르셋의 뼈대 또는 레이싱 장식은 새로운 아이템을 만들고, 코르셋은 몸을 잡아준다기보다 오히려 놓아주며 그 안의 피부가 드러나게 합니다.

트레인은 쿠튀르 실크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각각의 룩은 구속하는 것에 대한 전통적인 의미를 부정하며 재구성되었으며, 이로 인해 몸이 자유로워졌습니다. 이브닝 웨어의 우아함이라는 단어는 전체 컬렉션에 적용되며 더블 새틴, 주홍색 레이스와 같은 소재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사용됩니다. 관점을 바꿈으로써 이러한 기호와 기호의 의미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이브닝 웨어에 내재된 환상은 일상의 현실과 균형을 이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