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ostman's Gifts

the postman dreams 2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이하여 Prada에서 저명한 영화제작자 어텀 드 와일드(Autumn de Wilde)가 감독한 단편 무비 시리즈 “우체부의 선물(The Postman’s Gifts)”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크게 Prada의 상징적인 갤러리아 백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우체부의 꿈 2”와 액세서리 컬렉션을 소개하는 “우체부의 선물”로 구성됩니다.

Prada는 미국의 저명한 영화제작자 어텀 드 와일드가 각본을 쓰고 감독한 단편 무비 시리즈이자 2015년에 선보였던 Prada와 드 와일드 감독의 첫 프로젝트의 속편으로 ‘우체부의 꿈’을 공개합니다.

여기서 드 와일드 감독은 그녀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강렬한 관심사에서 영감을 얻은 상상의 풍경과 미장센을 풀어냅니다. 욕망, 즐거움, 그리고 결국에 찾아오는 만족감이 이러한 비순차적인 4편의 큰 이야기에 깔려 있는 테마입니다.

주역은 각 영화에서 핵심적인 플롯포인트인 Prada 갤러리아 백입니다. Prada 갤러리아 백은 모든 이야기에서 등장하는 주인공이며 욕망의 대상입니다. 또한 수수께끼 같은 ‘우체부’를 연기하는 남주인공, 할리우드 스타 일라이저 우드(Elijah Wood)와 함께 각 영화를 이어주는 연결고리 같은 역할을 합니다.   

유머러스하고 변화무쌍하며 백일몽 같으면서도 순수하고 초현실적인 순간을 담은 각 영화들은 각각의 빛나는 개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영화들은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판타지입니다. 즐겨야 하는 선물입니다.

 
 
 
 
 
 

the bogey

the bogey
play video >

‘우체부의 꿈’을 다시 소개하며 일라이저 우드가 우체부로 등장하는 첫 번째 이야기 ‘보기맨’에서는 영화제작자 어텀 드 와일드가 곧바로 눈을 뗄 수 없이 매력적인 우주 속으로 관객을 데려갑니다. 

여기서 여배우 엠마 로버츠(Emma Roberts)가 여주인공으로 엠마역을 연기합니다. ‘보기맨’은 할리우드에서 카메라가 돌아가는 가운데 세트를 부수고 화면을 걸어나가는 인물을 지칭하는 용어입니다. 

여기서 우체부가 뜻하지 않게 '보기맨'이 됩니다. 선물, 즉 Prada 갤러리아 백을 여배우에게 전하고 그녀가 기뻐하면서 이야기의 흐름을 끊는 존재가 되는 것입니다. 

프라다 갤러리아 살펴보기

 
 
 
 
 

the troublemaker

the troublemaker
play video >

‘우체부의 꿈 2’의 두 번째 이야기에서 남주인공 일라이저 우드가 연기하는 우체부가 한바탕의 추격전을 벌이지 않고는 선물을 받으려 하지 않는 장난기 넘치는 사샤 프롤로바(Sasha Frolova)의 뒤를 쫓습니다. 

1930년 스크루볼 코미디에서 영감을 얻은 감독 어텀 드 와일드의 단편 영화는 우체부가 자신의 임무를 다하기 위해 소중한 선물, Prada 갤러리아 백을 받는 이에게 전달하려고 하면서 벌어지는 터무니없는 쫓고 쫓기는 게임을 묘사합니다

프라다 갤러리아 살펴보기

 
 
 

the punch

the punch
play video >

배신당한 여자가 치욕을 준 상대방에게 복수하는 것, 할리우드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황입니다. '우체부의 꿈 2' 세 번째 에피소드의 주인공으로 앰버 발레타가 등장합니다. '우체부의 꿈'의 우체부인 일라이저 우드와 마찬가지로, 우리들 관객 역시 연인과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발레타를 흘깃거리며 그녀의 말소리에 귀를 기울입니다. 불시의 일격으로 바람둥이 남자 주인공을 날려버린 그녀가 이 싸움의 승리자라는 건 부인할 수 없겠네요. 이 짧은 촌극에 어울리는 간결한 제목인 '펀치'가 절로 떠오르는 순간입니다.

하지만 발레타는 우체부가 배달하는 멋진 선물, Prada의 갤러리아 백을 세 번째로 받아든 수취인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감정이 고조되죠. 질투에서 분노로, 그리고 결국 더할 나위 없는 기쁨으로. 

프라다 갤러리아 살펴보기

 
 
 

the elevator

the elevator
play video >

선물을 주는 기쁨과 기술을 재치 넘치게 담아낸 어텀 드 와일드 감독의 단편 영화 시리즈, '우체부의 꿈 2'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일라이저 우드는 나탈리아 다이어에게 사방이 꽉 막힌 엘리베이터라는 예상치 못한 공간에서 마지막 우편물 꾸러미를 배달합니다. 정신이 없지만 동시에 설레는 파티 시즌이 한창인 가운데 서로 다른 이야기와 삶이 만나는 교차점이 되는 공간입니다.

선물은 당연하게 모두를 이어주는 끈이자 모든 순간에 끊임없이 등장하는 Prada 갤러리아 백입니다. 에피소드마다 여주인공들이 선물로 받아, 착용하고, 애정을 쏟는 Prada의 갤러리아 백. 이러한 에피소드들이 모여 하나의 작품을 이룬 '우체부의 꿈 2'는 시간을 초월한 Prada의 아이콘에 대한 끝없는 재해석, 셀 수 없이 무수한 정체성, 한계를 설정할 수 없는 다재다능함을 보여줍니다. 갤러리아 백은 이 백을 사랑하는 여성들만큼이나 독특하고, 다양한 얼굴을 갖고 있습니다. 모든 시즌에 잘 어울리는 선물입니다.

 
 
 

the postman's gifts

the postman's gifts

주고받는 정다움과 크리스마스 시즌의 너그러움에서 영감을 얻어 어텀 드 와일드(Autumn de Wilde) 감독은 4편의 짧은 영화 시리즈를 만들어냈습니다. 

바로 Prada의 핵심적인 액세서리를 소개하는 ‘우체부의 선물(The Postman’s Gifts)’입니다. 

Prada 액세서리를 토템이나 부적처럼 표현하고 있는 초현실적 시나리오가 드 와일드의 특징인 양극화된 컬러 스펙트럼과 위트, 위풍당당함을 통해 짧은 영화로 표현됩니다. 

싱어 송 라이터 크리스찬 와르고(Christian Wargo)의 사운드트랙 ‘씰드 위드 어 키스(Sealed with a Kiss)’는 각 영화에서 선물을 주는 너그러움과 다정함을 강조하며 포장을 풀고 Prada 제품을 만날 때의 기쁨과 놀라움을 넌지시 보여줍니다. 각 영화에서는 여성들에게 만족감을 주는 선물인 Prada 액세서리와 신선하고 흥미롭고 재미나게 상호작용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예상하지 못한 놀라움이 기다립니다. 

 
 
 

the sensation

the sensation
 
 
 

the candy jar

the candy jar
 
 
 

the bubbles

the bubbles
 
 
 

the jacket

the jacket
 
 
 

the postman dreams

the postman dreams
 

Prada에서 대표적인 럭셔리 제품인 Galleria Bag(갤러리아 백)을 소재로 한 단편 영화 시리즈,

Postman Dreams(우체부의 꿈)을 선보입니다. 독특한 이미지 세계로 유명한 미국의 영화감독 어텀 드 와일드(Autumn de Wilde)가 메가폰을 잡아 5편의 시리즈에 웃음과 유머를 담았습니다. 

영화는 코미디와 집착을 탐구하기에 좋은 장르입니다.  이 새로운 단편 형태의 구성 방식은 5편의 영화를 하나의 시리즈로 만들고 순서와 관계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하며, 이는 Prada 영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입니다. 

우리는 모든 시간과 장소가 모호해지고, 환상과 현실이 혼란된 그런 극적인 새로운 현실을 마주하게 됩니다.  우체부는 이메일 세상에서의 개인적 소통을 드러내는 은유이며,로스앤젤레스에서 새롭게 출현한 저스틴(Justin)과 조시 페트로비치(Josh Petrojvic) 형제의 집시 밴드인  Blasting Company는 공동체와 이동을 환기시키는 데 있어전략적인 역할을 하며 세련되고 예상하지 못한 분위기를 만들어 냅니다.  복합적인 시간과 장르의 초현실적인 감각에 음악이 더해지며, 모든 것이 드 와일드(de Wilde)의 교묘한 예술 속에서 장난스럽게 어우러집니다. 

 
沪ICP备11025989号
_위로